안성소방서 의용소방대연합회 사회공익 봉사

URL복사

코로나19로 인력 부족한 농촌 일손 돕기 나서

 안성소방서 안성의용소방대연합회(회장 김선용, 김인자)가 지난 30일 코로나19로 인해 인력 수급이 어려운 농가에 일손을 돕기 위해 서운면 소재 포도농가에 안성시 의용소방대원 30명이 농촌 일손 돕기 지원에 나섰다.

 이번 농촌 일손 돕기는 본격적인 농번기인 영·농철에 외국인 근로자를 통해 부족한 일손을 충당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근로자의 입국이 지연되면서 일손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시기를 놓친 포도솎기 및 덩굴손과 곁순 제거를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위해 실시했다.

 고문수 안성소방서장은 “안성의용소방대연합회가 코로나19 및 농촌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 농가에 힘이 돼주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손길이 필요한 곳이 있을 때 적극적인 지원으로 지역 봉사의 리더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선용 의용소방대연합회장도 “철이 한참 지나서야 포도솎기 및 곁순 제거를 하여 작업이 훨씬 힘들었지만 보람이 있었다.”며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위해 앞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의용소방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안성소방서 의용소방대는 앞으로도 일손이 필요한 농가가 있을 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주택용 소화기, 화재초기 진압 효자’
안성소방서(서장 고문수)가 지난달 25일 오후 2시21분 경 당왕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소화기로 초기진화하여 해당 교사와 아이들 모두 큰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화재 당시 건물 내에서 아이들과 쉬고 있던 보육교사 A씨는 에어컨 콘센트 쪽에서 나는 지지직 소리에 불꽃을 발견해 아이들을 대피시키며 119에 신고를 하고, 보육교사 B씨는 소화기로 초기진화에 힘썼다. 현장에 도착한 안성소방서 구조대원은“현장 도착시 소화기로 초기진화된 상태였으며, 교사와 아이들 36명 모두 무사히 자력대피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처럼 소화기는 주택용 소방시설(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로서 모든 건축물에 비치되어 화재 발견 즉시 어느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고, 일반화재·유류화재·전기화재에 적응성이 뛰어나 화재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지난 22일 새벽 4시38분 경 일죽면 송천리의 한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집안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진압에 성공, 인명피해를 막았다. 화재 당시 건물 내에서 집주인 A씨가 TV시청중 싱크대 아래에서 불꽃과 연기를 발견, 집안 현관에 비치해 두었던 가정용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 화재 진압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