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미양향우회 역사 향기 넘치는 서울의 명산, 남산 트레킹

멋진 풍경 속 정담도 나누고 건강도 챙기면서 회원간 우애증진 속 행복 만끽

 서울 등 타지에서 미양인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출향인간 돈독한 우애 속에 열심히 살아가는 재경미양향우회(회장 이병언) 회원들이 지난 2일 서울 남산에서 트레킹을 했다.

 이날 지하철 4호선 회현역과 지하철 3호선 동국대역에서 각기 출발해 남산에서 만난 회원 46명은 팔각정에 여장을 풀고 적조했던 마음을 풀었다.

 이병언 회장은 “한해의 반을 보낸 6월을 맞아 항상 보고 싶던 회원들을 만나 모두의 감회가 새로울 것으로 안다”며 “우리는 그동안 동향인 이라는 특별한 인연 속에 한 가족과 같은 정을 나누며 오순도순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어 “우리가 오늘 만난 남산의 본래 이름은 인경산(引慶山)으로 인경이란 경사스러운 일을 오길 바라는 축원의 뜻이 담겨 있어 오늘 만남은 여느 때와 다른 기쁨과 만족을 주게 될 것이다”면서 “하절기로 들어서면서 장마와 맹더위가 떨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건강에 각별히 유념할 것”을 당부했다.

 트레킹에는 이재섭 고문, 김철수 운영위원장, 서영순 부회장, 일 잘하는 최승숙 총무 등과 회원들이 정겹게 시내를 조망하며 7월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 건강도 챙기며, 장충동 맛집에서 맛있는 음식을 함께하며 즐겁고 유익한 하루를 보냈다.

 오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재경미양향우회 임원은 △회장 이병언 △감사 박복춘 △운영위원장 김철수 △부회장 서영순 △총무 최승숙 △산악대장 소병직 등으로 구성, 출향인간 결속과 향우회 발전을 위해 성심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서울분실 이병언 분실장)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도의회 염종현 의장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6일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의장협의회 ‘전국 공항소음 대책 특별위원회’ 3차 정기회에 참석해 공항소음 피해지역과 주민들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며, 특위 활동을 격려했다.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산하 ‘전국 공항소음 대책 특별위원회’는 전국 공항소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지난해 6월 구성된 전국 광역의회 단위 위원회로, 이날 도의회를 찾아 3차 정기회를 열고 ‘공항소음 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건의안 등을 논의했다. 염종현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제가 살고 있는 부천시도 공항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큰 지역이다. 과거에는 극심한 소음 탓에 인근 지역 주민들이 집단으로 이주하는 안타까운 사례를 목도한 바 있다”며 “공항소음과 관련 규제로 인한 피해는 표면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심각하지만 여전히 이에 대한 조사와 데이터는 불충분하고, 현재의 법률과 지원 대책 또한 현실적인 피해를 보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국회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또 우리 광역의회는 광역의회대로 각자의 경로에서 최적의 대책을 찾고, 현실에 불부합한 규정들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공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