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대 대학혁신지원사업 선정, 3년간 66억의 국고 지원 확보

포용적 웰니스 융·복합 산업분야 특성화 인재 양성 최선

 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가 교육부의 2019년 대학혁신지원(Ⅱ유형) 사업에 선정되어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66억 원의 국고 지원금을 받게 된다.

 대학혁신지원 사업은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 참여한 대학을 대상으로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에 기반한 미래인재 양성 및 대학 혁신계획을 평가하여 예산을 지원하는 것으로 수도권의 6개 신청 대학 중 한경대를 포함하여 2개 대학이 선정되었다.

 2018년 한경대는 기본역량진단에서 역량강화대학에 선정되며 어려움을 겪기도 하였으나, 내부적으로 전 교직원이 참여하는 ‘HK혁신회의’를 통해 마련한 과감한 행정조직 및 학사구조 개편과 웰니스 융·복합 산업분야 특성화를 통한 대학혁신 계획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경대는 이 사업에 ‘BRIGHT* 역량 중심 GOOD** 교육체계 구축’ 이라는 사업목표로 신청서를 제출하였다. BRIGHT는 창의융합역량 등이 사업으로 양성할 인재가 갖추게 될 핵심역량을, GOOD은 목적 중심·수요자 중심의 교육을 나타낸다.

*창의융합(Blending), 전문지식탐구(Research), 의사소통(Interacting), 세계시민의식(Globalizing), 자기성장(Holistic), 도전의식(Trailblazing) ** 목적 중심, 수요자 요구 중심(Goal-Oriented On-Demand)

 한경대는 사업목표 달성을 위해 ‘모두가 성장하는 역량인증 대학’이라는 특성화 비전을 설정하고, 포용적 웰니스 산업 인재 양성과 BRIGHT 형융·복합 인재 양성이라는 전략을 바탕으로, 급속히 진행되는 고령화 사회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대학의 인재 양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 했다.

 사업 선정과 관련하여 임태희 총장은 “이번 사업의 선정은 그 동안 변화와 혁신을 통해 대학을 위기에서 구하고자 하는 구성원의 혼연일체 된 노력의 결실로, 경기도 유일의 국립대학으로서 한경대의 발전방향을 새롭게 정립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양성 의 새로운 길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대는 ‘HK혁신회의’를 주축으로 새롭게 정립한 ‘한경비전 2030’ 을 실현하는 기폭제가 되도록 혁신사업의 성과관리를 수행할 계획이며, 조만간 ‘한경비전 2030’을 대내외에 공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