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웅

안성시 약초연구회 (110)  

     미후도      

세계평화봉사단

안성시지회장 안정웅 

 다른 이름으로는 등이, 연근, 미조, 원조, 등과, 미후이 등이 있다. 채취 시기는 9~10월이며, 달고 시며 약간 차다

 위경, 간경, 신경에 귀경하며, 이 과일은 다래나무과 낙엽 지는 덩굴 식물인 다래나무과의 열매인 것이다.

 가을에 깊은 산야에서 잘 익은 다래는 맛도 달지만 은은한 향기와 색상이 여느 과일에도 뒤지지 않는다. 생으로 먹는 다래는 자양성분이 풍부해 약용으로도 가치가 있다.

 가을에 잘 익은 다래를 잘 보관하였다가 장기복용하면 양생, 즉 노화를 막아주는 좋은 과일이다. 간을 보호하면서 장수에 이르게 한다.

 약리작용으로는 항암작용, 항노화작용, 항산화작용, 고지혈증 강화 작용을 하며, 간 보호 작용을 하는 좋은 과일이다. 효능으로는 해열, 이뇨작용과 번조, 갈증해소 작용을 하므로 열병에 진액감소, 번조, 갈증, 요도염, 비타민 C 결핍증, 간염, 잇몸출혈에 응용한다.

 번열, 구갈, 갈증이 제거되고, 해열 작용도 얻는다. 단방으로 미후도 생것 또는 말린 것 30g을 복용한다. 요도염으로 이뇨, 소염작용에는 미후도 50g전탕하여 12회 공복에 복용한다.

 소화불량, 식욕부진에는 미후도 60g을 전탕하여 12회 공복에 복용한다.

당뇨환자에게는 미후도 60g, 천화분 30g, 맥문동 30g, 오미자 20g 전탕하여 12회 복용하면 혈당이 하강된다. 만성기관지염에는 미후도를 장기 복용하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염호기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과 인터뷰
“국민들께서 동참해주시는 ‘덕분에 챌린지’를 바라보는 의료진들은 무한한 응원과 용기를 받고 그 힘과 용기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그것은 코로나-19를 함께 이겨 나가자는 신호이기 때문입니다” 의료진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시는 국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염호기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 염 위원장은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전문적인 의견을 모아 대책본부 및 정부의 중앙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 총리실 등에 자문하고 국제적인 관계자들과 소통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경기도내 31개 시·군 협의체인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는 김숙자 회장, 이영호 군포신문 대표, 강명희 과천시대신문 대표, 김동인 시흥뉴스라인 대표 등 임원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비할 방안과 성숙한 시민의식의 중요성 등과 관련하여 염호기 위원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국민들의 건강에 대한 이해를 돕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소감 및 맡고 계신 역할은? 대한의사협회는 11만 의사를 대표하는 단체입니다.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