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자원봉사센터‧한경국립대 공공의대 신설 범도민 유치위

공공의대 설립과 지역 의료복지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안성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동성)는 한경국립대학교 공공의대 신설 범도민 유치위원회(상임위원장 민완종)와 공공의대 설립 및 지역 의료복지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28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공공의대 설립 및 지역사회 의료복지발전을 위한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공의료 증진과 보건의료 사업에 대한 노력을 확대하고자 마련되었다.

 한경국립대학교 공공의대 신설 범도민 유치위원회 민완종 상임위원장은 “경기도는 우리나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광역자치단체(1362만명)이지만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1.8명으로 전국 평균(2.2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하며, 경기도 유일의 국립대인 한경국립대에 의대를 설치하는 것은 취약계층의 필수의료 접근성 확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성 센터장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증가로 필수 의료 인력의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안성시뿐만 아니라 경기도의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인 것 같다.”며 “의대 유치 성공으로 공공의료 증진과 보건의료 사업 확대로 자원봉사자들의 역할과 다양한 봉사영역의 증대가 이뤄지는 미래가 펼쳐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