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안성맞춤박물관을 시작으로 문화시설 재개관

URL복사

철저한 코로나19 방역관리와 함께 박물관 등 운영 시작

 안성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그동안 휴관했던 안성맞춤박물관을 21일부터 다시 문을 열고, 3.1운동기념관과 박두진문학관도 7월중 모두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지만, 부득이 수도권 내 공공시설의 일률적 운영중단 조치로 임시휴관을 결정했었다.

 지난 19일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완화 조치로, 안성맞춤박물관을 21일부터 선제적 운영을 재개하고,24일 3.1운동기념관, 28일 박두진 문학관도 문을 연다.

 운영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이며, 시설별로 사전예약제, 전자출입명부 도입,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병역관리를 통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코로나19로 문화생활을 누리지 못해 지친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관람객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박물관 관계자는 “관람객들에게 쾌적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휴관 기간 동안 시설물을 재정비하는 등 더 좋은 문화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시 설 명

개방내용

재개관일

문의전화

안성맞춤박물관

상설전시실, 홍보관, 세미나실 등

7. 21.

031-678-2507~9

3.1운동기념관

전시관, 영상실, 체험교육실 , 광복사 등

7. 24.

031-678-2476~8

박두진문학관

북카페, 전시실, 다목적실 등

7. 28.

031-678-2505~8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주택용 소화기, 화재초기 진압 효자’
안성소방서(서장 고문수)가 지난달 25일 오후 2시21분 경 당왕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소화기로 초기진화하여 해당 교사와 아이들 모두 큰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화재 당시 건물 내에서 아이들과 쉬고 있던 보육교사 A씨는 에어컨 콘센트 쪽에서 나는 지지직 소리에 불꽃을 발견해 아이들을 대피시키며 119에 신고를 하고, 보육교사 B씨는 소화기로 초기진화에 힘썼다. 현장에 도착한 안성소방서 구조대원은“현장 도착시 소화기로 초기진화된 상태였으며, 교사와 아이들 36명 모두 무사히 자력대피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처럼 소화기는 주택용 소방시설(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로서 모든 건축물에 비치되어 화재 발견 즉시 어느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고, 일반화재·유류화재·전기화재에 적응성이 뛰어나 화재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지난 22일 새벽 4시38분 경 일죽면 송천리의 한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집안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진압에 성공, 인명피해를 막았다. 화재 당시 건물 내에서 집주인 A씨가 TV시청중 싱크대 아래에서 불꽃과 연기를 발견, 집안 현관에 비치해 두었던 가정용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 화재 진압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