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민선7기 취임 100일 언론 브리핑 개최

URL복사

“혁신의 각오로 지역발전 변화 이끌겠다”
시민과 함께 채워갈 주요 분야별 시정 운영 방향 제시

 김보라 안성시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24일, 안성시청 대회의실에서 언론인 25여 명과 함께한 자리에서 ‘보라가 그린 새로운 안성, 시민과 채워갈 미래’를 주제로 언론 브리핑을 가졌다.

 김보라 시장은 지난 4월 16일, 취임과 함께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을 민선7기 시정목표로 선정하고, 공동체 의식을 핵심으로 ‘공유, 공정, 공감, 공존, 공생의 가치’를 역동적으로 추진, 지역 변화와 시민들의 삶의 질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당초 5대 분야, 56개의 공약은 공약이행단평가의 검토를 거쳐 8개가 더 늘어난 64개로 정비했는데 이 가운데 7대 중점 공약은 △코로나19 극복 500억 원 규모 추경안 시행 △경기도 반도체 클러스터 편입 추진 △버스준공영제 도입 시민 이동권 보장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 스마트 도시 기반 구축 △모든 세대가 함께 공유하는 공도 시민청 건립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사업 추진 △호수관광 벨트화 추진으로 슬로시티 생태 관광산업 육성 등이다.

 64개 공약 이행을 위한 총 사업비는 2조 2천 180억 원으로, 이 가운데 시비는 전체 예산의 약 14.8%인 3천 278억 원이고, 나머지 1조 8천 902억 원은 국비와 도비, 민간 투자 등으로 충당하게 된다.

 전체 공약 가운데 임기 내 완료 가능한 사업은 75%인 48개이며, 사업 주체별로는 시 자체 54개, 경기도 4개, 중앙부처 4개, 기타 2개로 집계되었다.

 김 시장은 취임 후 7대 중점공약 가운데 첫 번째 공약인 코로나19 추경 500억 편성 관련해 취임 한 달 만인 지난 5월 14일 추경 요구액 612억원이 의회를 통과, 약속을 지키는 시장의 이미지를 각인시킨바 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껍질을 벗겨 새롭게 하는 ‘혁신의 각오’로 도시 발전을 이뤄 갈 것”이며 “안성시의 발전이 늦었다는 건 그만큼 가능성이 많다는 의미로, 타시군의 무차별적 난개발을 타산지석 삼아 후발주자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보라 시장은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 구현을 위한 분야별 주요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를 조성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영과 기술, 국제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행정, 복지시설들이 원도심에 몰려 있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구)공도읍사무소에 시민의 소리를 듣는 열린 공간 ‘시민청’을 조성하고, 동부권은 친환경 축산 위한 ICT시범단지 도입과 국공립 어린이집을 건립해 균형 잡힌 지역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민 상호간의 정서적 유대, 의무감, 목표를 공유하고, 함께 하는 시민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도시 브랜드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 분야의 경우 ‘안성시 범교육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교육청과의 협력을 통해, 공도 지역 유치원, 초등학교, 중등학교를 개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년 일자리를 위해, 안성시와 기업, 관내 5개의 대학이 협력해 취업과 창업을 도울 수 있도록 입체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안성은 60여 개가 넘는 호수와 삼국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의 역사가 각인된 문화예술의 도시로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까지 갖추고 있어, 지속 가능한 생태 역사 관광의 최적지”라고 힘주어 강조한 뒤 “코로나19 시대의 핵심 아젠다인 ‘그린과 스마트’의 영역 구축을 위해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시민들이 가장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편리한 교통 이동권을 복지의 관점으로 풀기 위해 지제역까지 도로를 연결하고, 38국도 우회도로를 개설하며 북부지역 4개 고속화 도로 연결해, 출퇴근과 물류 수송이 원활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브리핑은 코로나 예방을 위해 지역지와 지방지 등 최소한의 언론인만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진행되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