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학용은 안성 철도 해낼 사람”, 나도 함께하겠다

한동훈 비대위원장 안성 서인사거리 방문, 2천여명 인파 몰려
한동훈 “경기도의 대표주자는 김학용, 김학용이 이겨야 우리가 이긴다”며 지지 호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안성 철도 해낼 사람은 김학용 후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학용 국민의힘 안성시 국회의원 후보는 지난 22일 금요일 오후 4시경,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성 서인사거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인사거리는 약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했고,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김학용 후보의 연설마다 두 사람의 이름을 연호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를 정말 중요한 선거다. 김학용이 없는 안성은 상상할 수가 없다”며 “김학용이 어떤 정치를 해왔는지를 알고 있다. 김학용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다. 불의를 보고 참지 않는 사람이다. 그래서 제가 김학용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성에 철도가 필요하십니까. 제가 김학용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하며, “우리가 안성을 발전시킬 거다. 우리의 약속은 실천이다. 안성이 발전하는 길에 김학용 후보와 힘을 합하겠다”며 안성 철도 유치 지원을 약속했다.

 끝으로 “김학용의 경륜과 김학용의 투지와 김학용의 상식과 합리성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경기도의 대표주자는 김학용, 김학용이 이겨야 우리가 경기도에서 이긴다”라며 김학용 후보에 대한 아낌없는 지지를 호소했다.

 김학용 후보는 “안성은 전례 없는 발전의 기회를 맞았다. 야당 초선 의원보다 집권여당 5선 의원이 잘 해낼 수 있다”며 “4년의 기회를 더 주신다면 임기 내 안성 철도 2개 확실하게 착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국회의원으로서는 마지막 도전이다”라며 “제가 평생을 바쳐온 안성 발전을 위해 남은 모든 열정을 쏟아 붓겠다. 부디 일할 기회를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도의회 염종현 의장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6일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의장협의회 ‘전국 공항소음 대책 특별위원회’ 3차 정기회에 참석해 공항소음 피해지역과 주민들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며, 특위 활동을 격려했다.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산하 ‘전국 공항소음 대책 특별위원회’는 전국 공항소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지난해 6월 구성된 전국 광역의회 단위 위원회로, 이날 도의회를 찾아 3차 정기회를 열고 ‘공항소음 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건의안 등을 논의했다. 염종현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제가 살고 있는 부천시도 공항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큰 지역이다. 과거에는 극심한 소음 탓에 인근 지역 주민들이 집단으로 이주하는 안타까운 사례를 목도한 바 있다”며 “공항소음과 관련 규제로 인한 피해는 표면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심각하지만 여전히 이에 대한 조사와 데이터는 불충분하고, 현재의 법률과 지원 대책 또한 현실적인 피해를 보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국회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또 우리 광역의회는 광역의회대로 각자의 경로에서 최적의 대책을 찾고, 현실에 불부합한 규정들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공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