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정토근 부의장

대법원 징역형 확정…의원직 상실

 장애인 단체를 운영하면서 시 보조금을 받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받아온 안성시의회 정토근 부의장이 대법원에서 징역형을 확정 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9일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힘 소속 정토근 안성시의회 부의장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 부의장은 안성지역 장애인 관련 단체장으로 재직하면서 시 보조금을 받아 2018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3천5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 부의장은 횡령한 돈을 개인 사업장인 애견테마파크 조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정 부의장은 이날로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선출직 공직자는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은 벌금 100만원 이상, 그 외 형사사건은 금고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고 피선거권도 제한받는다.

 정 부의장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국민의힘 비례대표 시의원직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2번으로 공천 받은 박근배 후보가 승계하게 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심뇌혈관 질환 예방 최선
평택권 지역책임의료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병원장 임승관)이 ‘세계 고혈압의 날’을 맞아 심뇌혈관 질환 예방 관리를 위한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번 캠페인은 안성병원 내원객 및 지역주민, 병원 직원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고혈압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고혈압으로 인한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식품 모형 판넬 체험 △식품 속 나트륨 함량 알아보기 △고혈압에 좋은 식단 구성표 알아보기 △혈압/혈당 체크, 1:1 상담 건강관리 상담 △감염 예방 손 위생 체험 △심뇌혈관 질환 의심 시 골든아워를 놓치지 않도록 119를 이용하자는 취지의 call 캠페인 등 다양한 건강관리 캠페인으로 구성됐다. 또한, ‘세계 고혈압의 날’ 캠페인을 통해 본인의 혈압수치와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수칙을 잘 실천 할 수 있도록 안내받고 뇌경색, 뇌출혈, 심근경색 등 중증 합병증을 불러 올 수 있는 질병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했다. 고혈압이 심뇌혈관 질환의 주요 원인인 만큼,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되면 119를 통해 완결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신속 이송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119call 캠페인이 함께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 방역이 완화됨에 따라 느슨해질 수 있는 감염예방 수칙을 다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