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찾아가는 경기도 돌봄 의료센터’ 개소식

안성시, 초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른 건강·돌봄서비스 수요 대응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임승관 원장)은 지난 12일, 찾아가는 경기도 돌봄의료센터 개소식을 갖고 의료진이 집으로 찾아가는 ‘돌봄·의료서비스’를 본격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소식 행사에는 안성시, 안성시 보건소,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성지사, 서안성의원 등 협력기관이 모두 참여, 센터의 출범을 축하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임승관 원장은 “안성시는 우리나라는 지난해 이미 초고령사회(노인인구 20.2%)로 진입했으며, 살던집에서 편하게 의료와 돌봄서비스를 받고 싶어 하는 인구 수요는 많지만, 안성시 관내 장기요양재택의료센터(시범사업)가 1곳(서안성의원)에 불과하고, 이 역시도 장기요양등급판정 대상자로 국한되어 있어 공급이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한 뒤 “이번에 개소된 경기도형 돌봄·의료센터는 경기도 정책 사업으로, 살던곳에서 ‘누구나’ 돌봄·의료서비스를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된 사업으로 장기요양 등급외 대상자까지 폭 넓게 지원이 가능 하다.“고 설명 했다.

 유태일 안성시 부시장은 “안성병원 돌봄의료센터 출범을 축하한다며, 초고령 사회에 안성시민에게 꼭 필요한 돌봄의료서비스를 살던 집에서 편하게 받을 수 있게 되어 시민의 복지체감도가 향상되고, 삶의 질도 많은 부분 개선될것으로 기대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안성병원이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도 감염전담병원 역할을 훌륭히 수행 했을 뿐 아니라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많은 사업을 펼쳐주셔서, 안성시민에게는 보배와도 같다.” 며, 축하와 감사인사를 전했다.

 임승관 원장은 “그 동안 분절적으로 제공되던 여러 서비스가 돌봄의료센터를 통해 편리하고 통합적으로 제공될 수 있게 됐다,” 며 “의료접근성이 떨어지는 시민이 집에서 편안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공공병원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성병원 돌봄의료센터 다학제 팀은, 의사2(전임1, 겸임1), 간호사 2(전임), 사회복지사로 구성되었으며, 월 1회 환자 가정에 정기적으로 방문하여 질환관리와 간호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간호사는 2주에 한번 추가 방문을 통해 환자 상태를 세심하게 살피고, 주치의와 주기적인 모니터링 과 필요시 입원진료와 3차병원 연계까지 원스탑으로 지원한다.

 사회복지사는 가정환경 평가를 통해 환자의 복지·돌봄 욕구를 꼼꼼하게 체크하고 지역사회와 상시적으로 연계하여 집에서 필요한 서비스가 통합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장기요양 등급자, 중증장애인, 와상 환자, 노인 만성질환자, 거동이 불편하여 병원이용이 어려운 안성시민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한데 신청방법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찾아가는 경기도 돌봄의료센터’로 방문, 또는 전화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신청까지 가능하도록 편리성까지 더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신청 문의 안성병원 돌봄의료센터 031)8046-5210)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