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보건행정의 중심기관으로 사회적 가치실현과 국민건강 지킴이 활동 적극 참여할 터”

국민건강보험공단 한동훈 안성지사장 부임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성지사장에 한동훈(57) 음성 지사장이 올 1월 1일자로 부임했다.

 한 지사장은 “역사와 전통이 있고 활기가 넘치는 희망찬 안성지사에서 근무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 한다”며 “전 국민이 의료비 걱정 없는 건강보장과 건강수명 향상을 위한 맞춤형 건강관리를 통해 지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건강지킴이로서 누구나 편하고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안성지사를 운영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내·외부고객서비스 향상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민원불편 해소에 역점을 두고, 관내 사회복지 연계사업에도 적극 참여해서 지역민들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국민보건행정의 중심기관으로 거듭날 것”이며 “어르신의 건강과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을 적극 발굴 지원하여 보험자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한동훈 지사장은 충북 음성 출신으로 서초북부지사장과 음성지사장을 역임하였으며, “직원과의 소통을 우선으로 하는 조직관리와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찾아 희망을 주는 사회공헌활동에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