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사업장에 긴급 자금 지원된다’

안성신협, 대출금리 3% 저금리 신용대출 상품 출시
최대 1,000만원까지 3개월 거치 24개월 원리금 분할상환 조건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피해 사업장을 돕기 위한 저금리 대출 상품이 출시되어 서민금융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희망이 되고 있다.

 안성신협(이사장 송창호)가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조합원 사업체에 과감하면서도 선제적으로 긴급자금 지원에 나서 조합원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안성신협은 최대 1,000만원까지 3%대의 저렴한 고정금리로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신용대출 특판 상품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대출기간은 27개월로 3개월 거치 후 24개월 원리금분할상환조건이다.

 송창호 이사장은 이에 대해 “우리 신협은 그동안 든든한 금융의 힘과 따뜻한 협동의 힘으로 서민들에게 따뜻한 손을 내밀며 믿음과 나눔의 정신을 바탕으로 조합원이 필요할 때 도움주고, 이익을 지역과 조합원들에게 환원하며 어부바 해왔다”면서 “최근 코로나19로 사업도, 장사도 안 돼 어려움 속에 고통 받고 있는 조합원과 함께하기 위한 새 금융 상품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출을 원하는 조합원은 사업자등록증, 소득금액증명원, 주민등록 초본, 지방세 세목별 과세증명서 등 서류를 간편하게 준비해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