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농협 ‘사회공헌 활동 통해 노인건강, 봉사하는 농협’으로 위상 정립

URL복사

안성동 61개 경로당에 운영비 각기 30만원씩 전달, 경로당 회장들 크게 환영

 농업발전과 조합원 복지증진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안성농협(조합장 오영식)이 이번에는 안성 1, 2, 3동 경로당을 대상으로 운영비를 지원해 경로당 회장들뿐만 아니라 노인회원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안성농협은 18일 오전 11시 조합 회의실에서 안성동의 61개 경로당에 각기 30만원씩 총 1천830만원을 전달,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상생하는 농협, 봉사하는 농협으로 위상을 정립했다.

 오영식 조합장은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경로당은 어르신들이 모여 정담을 나누고 건강과 문화생활을 영위하는 문화 복지시설이다”며 “최근 코로나 확산으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로당은 경로효친과 생활에 활력을 주는 어르신들의 사랑방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농촌을 지키고 농업발전에 헌신해온 많은 원로 조합원들께서 경로당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면서 “우리 농협은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경로당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해 노인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경로당 회장들은 “코로나19의 계속되는 확산으로 모임이 자제되고 회비를 받을 수 없어 경로당 운영비 어려움이 많았는데 안성농협의 운영비 지원은 큰 힘이 된다”며 고마움을 표명했다.

 한편 안성농협은 이날 운영비 지원과 관련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연로한 노인들이 감염되지 않기 위해 사전준비를 철저히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