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박두진문학관, 안도현 시인 초청 특강 개최

URL복사

시인과 문학적 소통 통해 시를 깊게 이해하고 마음의 위안 얻는 기회

 안성시 박두진문학관이 오는 8월 25일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안도현 시인을 초청해 특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안도현 시인은 단국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1981년 ‘낙동강’으로 등단 이후 ‘모닥불’, ‘연어’, 너에게 묻는다‘ 등 수많은 작품으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소월문학상, 노작문학상, 이수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등 주요 문학상을 수상한 우리나라 대표 시인 가운데 하나이다.

 이번 특강은 박두진문학관 다목적실에서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20명까지만 참여할 수 있다. 수강 신청은 8월 19일 오전 9시부터 8월 24일 오후 5시까지 박두진문학관 홈페이지(교육ㆍ행사 → 교육행사신청)에서 할 수 있다.

 한편, ‘경기도 문화의 날’은 도민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평등한 문화 환경조성과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공모사업으로, 안성시 박두진문학관은 시민의 문화 향유와 지역 문인이 함께하는 문화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문화예술사업소 권호웅 소장은 “시인과 문학적 소통을 통해 시를 깊게 이해하고 마음의 위안을 얻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박두진문학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문의 678-2469 박두진문학관)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참봉사자 이사람<<
정의 정론의 올곧은 기자정신을 갖고 지역사회 발전과 언론문화창달을 위해 남다른 열정과 탁월한 역량을 발휘해 크게 헌신하고 있는 아시아일보 편종국 국장이 이웃사랑과 사회복지 증진 실천으로 혁신소통의 날에 참봉사를 높이 평가 받아 시장으로부터 모범시민상을 수상했다. 편 위원장의 선행은 계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침체와 어두운 사회 분위기로 마음까지 우울해지는 이때 수혜 당사자는 물론 보는 이들의 마음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 이날 시상은 지난 35년 동안 한결같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등에 도서, 의류, 생필품을 제공하고 급성신부전 환자에게 위문금을 전달해 주는 등 평소에도 소외계층에게 이웃 돕기를 몸소 실천해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다. 편 위원장은 80년대 초 바르게살기운동 초대 안성읍 위원장을 맡으며 남모르게 선행 을 지속해 왔으며, 안성토박이로 중앙대 경영대학을 졸업한 뒤 안성문화원 고문, 시설 관리공단 시민운영위원, 경기창조장학회 고문, 여성지도자연합회 자문위원, 가요작가협 회 고문 등을 맡아 사회활동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편 위원장은 지난 1986년부터 독거노인과 소년소녀가장 등에 생필품, 장학금 등을 해마다 지원해 지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