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박물관, 여름방학 프로그램

'유키즈! 온더 뮤지엄' 운영

 안성맞춤박물관은 오는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여름방학을 맞아 지역사회 초등학생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유키즈! 온더 뮤지엄'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사회 교과과정과 연계하여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안성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해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참가자들은 첫째 날 '허생원도 다녀간 안성시장' 만들기 입체북을 만들며 조선후기 안성장과 공예품을 알아보고, 안성의 공예품 중 하나인 갓 만들기 체험에 참여한다. 둘째 날은 안성의 문화유산에 대해 학습하며 안성의 문화유산 중 하나인 '도기동 산성'을 나노블럭으로 만들 예정이다. 마지막 셋째 날은 보드게임 '안성장터 한 바퀴'를 통해 안성의 문화와 역사를 놀이로 체험하는 활동이 제공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참여는 무료이며 8월 9일부터 8월 11일 10시부터 12시까지 3일 진행된다. 참여신청은  8월 3일까지 시청홈페이지 통합예약시스템에서 가능하다.

☎ 문의 031-678-2509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민생 도외시하는 국민의힘 규탄
“이번 206회 임시회에서 안성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다수임을 무기로, 조례안과 일반안건 총 38건 중 11건을 보류시키고, 무려 10건을 부결시키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만들어냈습니다. 아울러 380억원 추경예산안을 삭감시켰다.” “이는 안성시의회 역사상 유례가 없던 일로서 안성시는 이에 따라 많은 사업의 추진이 중단되고 차질을 빚게 되었다.”며 “특히 부결, 보류된 조례안 중에는 민생과 직결된 조례안들이 다수 있어, 당장 안성시민들께 돌아갈 수 있었던 혜택들이 기약 없이 안성시의 곳간에 쌓여 있게 됐다.”면서 오랜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민생이 낭떠러지 끝에 매달려 있는 이런 시기에, 이같은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안성시민들에게 사과의 말을 표했다. 안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안성시의회의 이같은 결정에 심각한 유감과 우려를 표명”한 뒤 “국민의힘 안성시의원들이 조금이라도 민생을 생각했다면 이와 같은 결과는 나올 수 없었을 것이다.”강조하고 “민주당은 최선을 다해 부결과 보류, 삭감 결정을 막으려 했으나 결국 표결로 결정되는 의회 구조상 소수당의 한계를 절감할 수밖에 없었다.” 실토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부결된 조례들 중에는 안성시 도시공사 설립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