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 안성인> 지역사회 발전·주민복지 증진 최선

URL복사

전명옥 안성1동통장회 회장

 안성시 15개 읍면동 이·통장들의 모임체인 안성시이·통장협의회에서 유일한 여성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명옥 안성1동통장회 회장은 탁월한 역량과 봉사심을 발휘, 지역사회 발전의 선도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이·통장들은 행정 최일선에서 안성시가 추진하는 각종 시책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주민들의 의견, 즉 민의를 행정에 연결해 주는 민·관 소통의 창구로서 복잡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전명옥 회장은 2005년 명륜동 통장에 취임 후 마을 발전과 주민복지 증진 그리고 주민간 화합을 위해 헌신해 왔다.

 명륜동은 옛날 관아와 향교가 있는 역사의 마을이었으나 근대화에서 소외되면서 침체되었던 것을 전 회장이 마을길을 새로 뚫고 각종 편익 시설의 개선을 통해 지금은 살기 좋고 또 살고 싶은 마을이 됐다.

 전 회장이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던 것은 1995년 안성새마을부녀회 총회장으로 ‘하면 된다’는 새마을 정신과 축적된 경험으로 변화를 추구하며 오로지 지역과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평가다.

 그동안 주민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경기도지사상, 시장, 수상을 수없이 받으며 높은 친화력과 애향심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는 전명옥 회장이야말로 존경받을 모범 여성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항소심 6월 23일 선고 예정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후보자 비방 혐의로 기소되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이규민 국회의원 2심 재판일이 이달 24일로 결정됐다. 수원고등법원 제2형사부가 당초 지난 5월 25일 선거재판을 선고재판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검찰측이 재판 하루 전인 24일 재판관련 추가 자료인 ‘언론보도 관련 사실조회’ 자료 제출을 요청하면서 선고 재판일이 변경됐었다. 이규민 국회의원이 지난해 4월 실시된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 경쟁자인 김학용 후보에 대해 ‘김학용 후보가 바이크를 타는데 바이크의 고속도로 진입 허용 법안을 발의했다’는 내용을 책자형 선거공보물 10면에 적시한 혐의(공직선거법 250조 허위사실 공표와 동법 조의 후보자 비방)등으로 기소됐었다. 김학용 전 국회의원이 발의한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 법률안 내용은 2600cc 이상 오토바이의 자동차 전용 도로 진입을 허용하는 내용이었는데 이규민 국회의원의 후보 공보물에는 자동차 전용 도로를 고속도로 등으로 잘못 표기했다는 것이다. 이에 검찰은 1심 재판에서 공직선거법상 허의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위반 혐의에 대해 벌금 700만원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신문에 보도한 것을 그대로 공보물에 실었다는 이 국회의원측의 반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