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향인과 재향인간 교량 역할 충실

허성욱 재동실업 대표

 고향인 안성을 떠나 부천에서 살고 있는 출향인들이 많다. 타향에 대한 외로움을 벗고 정과 향수를 나누기 위해 뜻있는 출향인들을 중심으로 1982년 재부천안성향우회를 조직,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들은 ‘타향살이 10년보다 고향살이 하루가 더 정겹다’는 애틋한 애향심을 갖고 44년이라는 긴 여정 속에 부천 땅에 문화의 고장의 안성인이라는 뜻깊은 자긍심을 심어 왔다.

 재부천안성향우회가 단합 최고 모범단체로 지속해 오기까지는 항상 선두에서 이끌어 온 허성욱 재동실업 대표의 헌신과 역량이 있었기 때문이다.

 14대 회장을 역임하고도 운영위원장으로 새 집행부를 응원하며 회원간 끈끈한 정을 나누도록 열성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

 특히 민안신문 부천분실장으로 출향인과 재향인간 교량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모범출향인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